[혼자하는 여행 일기]



 

루체른

    다시 루체른으로 돌아왔다. 저녁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도 날이 훤하다. 유럽은 여름에는 9시까지, 늦으면 10시까지도 해가 남아있다. 여름에는 한국보다 낮이 길고, 겨울에는 낮이 훨씬 짧다. 그래서 오전에 왕복시간만 4시간 정도 걸리는 티틀리스에 갔다 왔는데도 시내 관광을 할 수 있었다.

 

 

 


    루체른은 굉장히 작은 동네이다. 카펠교를 중심으로 주요 관광지들이 모두 모여있다. 주요 관광지만 돌아다니면 반나절이면 도보로도 충분하다. 저 앞에 카펠교가 보인다. 골목길에는 생각보다 사람이 없었다. 유명 관광지인데 사람들이 다 어디로 간 거지?

 

 

 


    루체른에 하루밖에 있지 않아서 루체른을 제대로 경험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곳의 평화로운 분위기는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가운데 큰 강이 흐르고 있어서 여유로움은 배가 되었다.

 

 

 

 


    멀리서 봤을 때에는 정말 멋져 보였는데 가까이서 보니깐 엄청나게 멋지진 않았다. 개인적으로 멀리서 보는 게 훨씬 아름다운 다리라고 느껴졌다. 근데 이곳 루체른의 강물은 정말 잔잔하고 고급스럽게 흐른다. 날씨가 좋은 건지 물이 좋은 건지 물에서 윤기가 흐르는듯했다.

 

 

 

 

 


    카펠교 다리에서 본 모습. 저 앞에 천막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했다. 궁금해서 가보기로 했다.

 

 

 

 


    카펠교는 루체른의 관광명소긴 하지만 관광용으로만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하루 동안 돌아다닌 결과 카펠교는 루체른 이동의 핵심이었다. 어딜 가더라도 카펠교를 찾으면 길 찾기가 쉬웠고, 카펠교를 이용할 일이 정말 많이 있었다.

 

 

 

 


    해가 점점 지고 있는 모습. 셔터 스피드나 다른 카메라 옵션을 조절하지 않고 폰카로 대충 찍은 사진이다. 강물이 진짜 신기하게 흐른다. 미끌미끌해 보이고 기름이 흐르듯이? 매끈매끈하게 흐른다. 근데 물은 또 맑다. 어떻게 흐르는 건지 진짜 궁금하다..

 

 

 

 

 

루체른에서 본 월드컵

    사람들이 왜 몰려있나 했더니 월드컵 중계를 하고 있었다. 이걸 보려고 길에 사람들이 쫙 깔린 것이었다. 스위스 경기는 아니었고 잉글랜드 vs 벨기에 아니면 잉글랜드 vs 스웨덴이었는데 무슨 경기인지는 기억이 잘 안 난다..

 

 

 

 


    맥주는 안 샀지만 잘 보이는 곳으로 비집고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한 30분 보다가 골도 안 터지고 지루해서 그냥 나왔다ㅋㅋ. 계획에 없던 축구관람

 

 

 

 


    석양이 지는 카펠교의 모습

 

 

 

 


    생긴 게 양파같이 신기해서 찍었다. 당시에는 이게 정확히 뭔 줄 몰랐는데 지금 검색해보니깐 '예수 교회'라는 교회였다. 딱 봐도 교회같이 생기긴 했다. 나는 무교라 교회에는 별로 관심이 없어서 들어가 보지는 않았는데 시간만 잘 맞으면 안에 들어가서 관람할 수도 있다고 한다. 아무튼 되게 이쁘게 생겼다. 노을빛을 되게 잘 받는다.

 

 

 

 


    해가 지기 시작하는 루체른 전경

 

 

 

 


    루체른 주요 관광 명소 지도이다. 예전에 저장해 뒀던 건데 어디서 봤는지를 모르겠다.(확인해보니 출처:스위스프렌드) 루체른 당일치기하는데 가장 최적화된 코스인 것 같다. 걸어서도 충분히 가능하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주말 휴일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1.05 07:42 신고
  3. 루체른 멋진도시네요
    구경잘하고 갑니다.
    2020.01.05 09:08 신고
  4. 지도는 스위스프렌즈에서 본것 같습니다 ㅎㅎ 양파교회의 석양 넘나 아름답네요!
    2020.01.05 10:18 신고
  5. 여유가 느껴지는 풍경들입니다. 물이 아주 많다는 느낌입니다.
    2020.01.05 10:22 신고
  6. 우와 카펠교도 다른 건물들도 너무 멋지네요 +_+b
    2020.01.05 10:25 신고
  7. 와 정말 멋있는 곳이네요 ㅎㅎ
    거기에 강인가요?
    강길이 정말 절정이네요
    진짜 오순도순 테레비 앞에서 맥주마시는
    모습도 정겹고 말이죠~
    굿 입니다~
    2020.01.05 15:07 신고
  8. 사진 하나하나가 예술이고 아름답네요. 건축물도 다 아름답고, 고풍지고... 멋있습니다!
    2020.01.05 17:31 신고
  9. 처음들어보는 이름인데 많은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멋진 곳인가 보네요..
    2020.01.05 17:41 신고
  10. 루체른은 정말 한번 가고 싶은곳입니다.
    갈수 있게 되기를 정말 바라겠습니다.
    2020.01.05 18:21 신고
  11. 와아 진짜 이쁘네요..
    특히 골목길..
    2020.01.06 02:04 신고
  12.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더욱 아름다운 멋을 자아냅니다
    멋집니다.. ^^
    2020.01.06 07:40 신고
  13. 커피 하나 들고 강물을 가만히
    바라보면 아무 생각도 안 들고
    잠깐이나마 모든 걸 다 잊을 것 같아요.
    좋네요. ^^
    2020.01.06 09:23 신고
  14. 정말 멋진곳이네요
    건물도 멋지고 풍경도 멋지고
    보면서 부럽다는 생각이 절로 납니다
    멋진 사진들 감사합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2020.01.06 10:15 신고
  15. 오늘도 천국을 구경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부럽습니다.
    좋은 구경 잘하고 갑니다.
    오늘도 야무지게 팍팍 ~
    행복한 하루되세요.
    2020.01.06 12:56 신고
  16.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
    나중에 꼭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ㅎㅎ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2020.01.06 13:55 신고
  17. 스위스하면 유명한 자연경관과 푸른 초원 그리고 호수, 산이었는데.. 루체른의.. 느낌은 제가 중세 유럽의 영화속에 들어온듯한 느낌이네요..ㅎ 아... 가고 싶습니다 정말 ㅠㅠ
    2020.01.06 16:11 신고
    • 네 산속에만 있다가 여기서 하루 지냈는데 확실히 다른 분위기더라고요ㅋㅋ
      2020.01.06 16:56 신고
  18. 재미있게 읽고 갑니당!ㅎㅎ
    2020.01.06 22:33 신고
  19. 와우~~~루체른 풍경이 정말 예술이네요.
    직접 눈에 담아보고 싶어집니다.
    이런 곳에 살고 싶은데 말이죠. ^^
    그래서, 제주나 동해쪽에서의 삶을 준비하고 있기도 하네요. ㅎㅎ
    2020.01.06 23:22 신고
  20. 사진으로만 보는데도 참 평화로운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좋은 하루 보내셔요 !
    2020.01.07 15:05 신고
  21. 사진보니 다녀온 느낌이네요.. 잘 보고 구독하고 갑니다~
    2020.02.02 17:16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