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해 질 녘 루체른

    잠시 숙소에 들렀다가 돈하고 먹을 것만 좀 가지고 다시 나왔다. 아 참고로 내가 머물렀던 '호텔 알파'라는 호텔이다. 그냥 뭐 그럭저럭인 호텔이었다. (이 호텔에 관심 있으시면 댓글로 질문 남겨주세요)

 

    들어갔다 나오니 해가 점점 지고 있었다. 루체른은 한낮의 풍경보다는 해가 뉘엿뉘엿 지기 직전의 모습이 가장 아름다웠다.

 

 

 


    루체른 가운데에는 로이스 강이 흐른다. 그렇게 큰 강은 아니지만 여름이라 그런지 물이 꽤 많았고 빠르게 흘렀다. 근데 이전 글에도 언급했듯이 물이 참 신기하게 흐르는 구간이 있다. 이 사진을 보면 알 것이다. 사진 옵션을 조작하게 이렇게 보이게 만든 것이 아니고 실제로 물이 이렇게 매끈매끈하게 비단처럼 흐른다.

 

    보면서도 계속 신기했다. 어떻게 강물이 이렇게 매끈매끈하게 흐를수가 있는 걸까?

 

 

 


    근데 더 신기한 건 그 구간을 지나면 파도가 치듯이 강력하게 흐른다는 것이다. 진짜 막 파도 소리를 내면서 물이 벽에 부딪히고 강하게 흐른다. 이렇게만 보면 이탈리아 베네치아 느낌도 많이 난다. 가만히 서서 강물을 바라보기만 해도 재밌었다. 시간이 잘 갔다.

 

 

 

 

무제크 성벽

    카펠교를 건너 북서쪽으로 가면 무제크 성벽이 있다. 루체른 시내에서 보면 멀리 산 위에 수원화성처럼 성벽이 보일 것인데 그게 바로 무제크 성벽이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인 것 같은데 이곳에 대한 사전 공부를 하지 않아서 아는 게 없어서 그런지 별 감흥은 없었다. 성벽이 꽤 큰데 잔디밭에서는 몇몇 무리들이 춤을 추기도 하고 담배를 피기도 하고 술을 먹기도 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관광객은 별로 보이지 않았다.

 

 

 

 


    풍경은 좋았다. 스위스에서의 마지막 저녁이라 아쉬운 마음과 함께 여운이 남았다.

 

 

 

 


    옆에서 누가 쳐다보는 것 같아서 돌아봤더니 고양이가 있었다. 화들짝 놀랐었다ㅋㅋ. 이 고양이는 사람이 낯설지 않은 듯 꿋꿋이 자리를 지킨다.

 

 

 


    걷다가 이런 상을 하나 발견했다. 구글맵에 무제크 성벽을 검색해도 이게 나오는 걸 보니 꽤 유명한 것 같은데 뭔지 모르겠다. 보자마자 만화 '정열맨'의 캐릭터 육유두가 떠올랐다ㅋㅋㅋ. 정열맨 작가가 육유두 캐릭터를 만들 때 이걸 보고 만든 것은 아닐까..?

 

 

 

 


    스위스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벤치. 'Welcome'이라고 인사하는데 나는 이제 스위스를 떠나야 할 사람이다. 좀 쉴 겸 앉아서 사진도 찍고 앞에 축구장에서 축구를 하길래 축구 구경도 하다가 다시 나왔다.

 

    무제크 성벽을 빠져나오는데 애를 좀 먹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문을 잠가놓은 곳이 많았기 때문이다. 마침 앞에 걸어가는 현지인이 있어서 그냥 그 사람을 따라가기로 했다. 좀 멀리 돌아가긴 했지만 그래도 성벽 아래로 내려올 수 있었다.

 

 

 

 

빈사의 사자상

    루체른의 랜드마크로 유명한 빈사의 사자상이다. 원래 앞에 물 웅덩이가 있는데 내가 갔을 때는 공사 중이어서 물이 없었다. 좀 기대하고 갔는데 공사중이어서 그런지 하나도 멋있어 보이지가 않았다. 이 사자상도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들었는데 마찬가지로 아는 게 없어서 빨리 패스했다. 공사 중이었기도 하고..

 

 

 

성 레오데가르 성당

    사자상에서 나와 시내 쪽으로 걸어 나오다 보면 뾰족탑이 보인다. 성 레오데가르 성당이라는데 주변에 사람이 너무 없어서 상당히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저 안에 뭐가 있는지 궁금해서 계단 위까지 올라갔는데 갑자기 종소리가 나서 냅다 뛰어 내려왔다ㅋㅋㅋ 무교라 그런지 늦은 밤 사람 없는 성당, 교회는 무섭게 느껴진다.

 

 

 

 

 


    이제 다시 호텔로 돌아가야 한다. 숙소가 좀 외진 데에 있어서 혼자 다니기엔 좀 위험해 보였기 때문이다. 가는 길에 야경이 이뻤지만 이 꾸진 폰카로는 야경을 제대로 담을 수가 없었다. 카펠교 건너기 전에 강가로 내려가 보았다. 스위스에서 보는 마지막 아경..

 

 

 

 


    해가 지고 나서의 카펠교 주변은 낮보다 훨씬 붐볐다. 야경을 찍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한국인 여행자 분들은 역시나 인생 샷을 건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셨다ㅋㅋ 나도 찍어보았는데 썩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은 우려했던 것처럼 상당히 무서웠다. 무섭게 보이는 아저씨들이 야외 벤치에서 텔레비전을 보면서 물담배를 피우고 있었고 어떤 무리들은 술을 마시고 있었다. 눈도 안 마주치고 바로 숙소로 빠르게 들어왔다. 스위스에서의 마지막 밤인데 아쉽기도 하면서 7일 동안 참 알차게 잘 놀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는 스위스를 보내주고 오스트리아를 맞이할 차례이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ㄷㄷ 거의 보면 볼수록 여행사 하셔도 되겠어여!
    2020.01.08 02:38 신고
  3. 와 정말 그림같은 야경이네요 ㅎㅎ
    오늘도 포스팅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20.01.08 03:21 신고
  4. 멋집니다.
    ㅎㅎ
    구경 잘 하고 갑니다.
    2020.01.08 05:27 신고
  5. 숙소로 돌아가는길이 조금 무서우셨군요.
    혼자 다니면 그렇게 느끼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아기자기한 내용 잘 소개해 주셨습니다.
    2020.01.08 07:54 신고
  6. 물쌀이 엄청 크네요
    은은한 야경이 아름다워요.. ^^
    2020.01.08 08:14 신고
  7. 연이어온 스위스 여행기가 이제는 정말
    일상이 된것처럼 매일매일
    읽게 됩니다~!
    너무나도 재미있고 흥미롭게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2020.01.08 12:42 신고
  8. 저 사자상 방송에서 몇 번 본 기억이 납니다. ^^
    2020.01.08 12:56 신고
  9. 정말 한 폭의 그림같습니다!ㅎㅎ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2020.01.08 14:05 신고
  10. 스위스 천국을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야무지게 꾹 ~
    행복한 하루되세요.
    2020.01.08 14:38 신고
  11. 물론 루체른 자체가 멋있어서 그런걸수도 있겠지만 hunnek님이 사진으로 잘 담으신것도 한몫합니다 ㅎㅎ
    2020.01.08 14:57 신고
  12. 해질무렵 경치가 더 아름답긴 하네요. 아마 겨울 풍경은 아닌것 같은데 스위스라 그런지 왠지 물만 봐도 추워보이긴 하네요 ㅋ
    2020.01.08 16:45 신고
  13. 와 야경이 정말 멋지네요. 덕분에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2020.01.08 17:07 신고
  14. 건축물들도 멋있고, 무엇보다 루체른 첫 번째 사진과 야경사진은 너무 아름답네요...
    2020.01.09 01:20 신고
  15. 날씨가 또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1.09 06:59 신고
  16. 아무리봐도 사진 잘 찍으세요ㅜㅜ
    저도 여행 많이 하면서 사진 계속 찍다보면 따라갈 수 있겠죠~~?
    2020.01.09 08:14 신고
  17. 아름다운 곳은 언제 봐도 아름답지요.
    해질녘 풍경도 참 멋스럽네요.
    육유두에서 한 번 터졌습니다. ㅋ
    2020.01.10 10:05 신고
  18. 해질녘 하늘의 금빛 노을이 풀어지는 풍경이 너무도 운치롭네요.
    소중한 것을 어루만지며 흐르듯 매끈하게 흐르는 강물의 흐름에 눈이 자꾸 가다가,
    그 뒤 사진을 보니 웬걸 거친 파도를 뿜으며 콸콸 흐르네요.
    벽 위의 고양이 포즈 멋있네요.
    조명이 강에 거꾸로 번져흐르는 화사한 야경도 아름다운 도시 루체른이네요.
    2020.01.10 10:06 신고
  19. 으아~ 무슨 강물이 바다처럼 파도가 막 치네요. ㅎ
    유럽도 밤에는 돌아다니기 무섭군요. 한국에서는 밤에도 막 돌아다녔는데.
    미국도 해만 지면 절대 못 나가요. ㅎㅎ
    2020.01.10 10:46 신고
    • 여름엔 9시까지는 다닐만한데 이후는 무섭더라고요. 뭔일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2020.01.11 00:58 신고
  20. 로이스강은 정말 신기하네요 보정하신줄알았어요 폰카로 촬영했는데 저렇게 결이 섬세하게 나오다니 ㅎㅇㅎ 그동안 멋지고 아름다운 스위스여행기 너무 잘보았습니다^^
    2020.01.10 16:08 신고
  21. 넘 아름답네요. ㅎㅎ 전 서유럽 여행하다가.. 스페인 가기전 코스가 스위스였는데 비행기가 취소되서... 스위스를 가보지못했네요 넘 아쉬워요 ㅋ
    2020.01.11 23:0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