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스위스를 떠나는 날

    스위스 8번째 날. 일정은 간단했다. 그냥 아침을 먹고 짐을 싸고 스위스를 떠나는 것. 그리고 오스트리아에서 새 여행을 시작하는 것이었다. 루체른 알파 호텔에서 아침을 먹었다. 근데 그린델발트 호텔에서 먹었던 아침이랑 거의 비슷한 메뉴였다.. 비슷한 가격의 호텔이어서 그런지 아침도 똑같은 수준으로 제공했다. 뷔페식이긴 한데 메뉴가 비슷하다. 시리얼, 빵, 햄, 주스, 요플레 이 정도? 

 

 

 

 


    두번 와봤던 곳이라서 길을 헤매지 않고 빨리 도착했다. 이제 기차를 타고 오스트리아로 넘어가야 한다. 내 여행에서 오스트리아에서의 첫 도시는 잘츠부르크이다. 이곳 루체른에서 잘츠부르크까지는 기차를 타고 6시간 정도 달려야 한다. 스위스 패스를 갖고 계신 분들에게 팁을 드리자면, 스위스 패스로는 스위스 내에서 기차 이용이 모두 무료이다. 그래서 오스트리아로 넘어갈 때 일단 오스트리아 경계까지 공짜로 간 후에 그 지점부터 오스트리아까지 표만 따로 구매하면 더 저렴하게 갈 수 있다. 최대한 스위스 패스를 활용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취리히에서 잘츠부르크 가는 기차만 따로 예매하고, 루체른에서 오스트리아로 바로 가지 않고 우선 취리히로 간 다음 취리히에서 기차를 갈아탔다. 취리히보다 더 가서 갈아타도 되는데 취리히가 기차역이 크고 기차도 많이 다녀서 환승하기 편할것 같아서 이곳에서 갈아타기로 했다. 참고로 취리히-잘츠부르크 구간은 OBB로 예매했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기차에 올랐다. 이제 스위스는 끝이다. 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아니면 다시 오기 힘들 곳일 수도 있다. 그래도 주어진 시간 7일동안 많은 것을 보았고 나름 재밌게 놀았다. 새로운 세계를 보았고 아직도 여운이 많이 남는 곳이다.

 

 

 

 

기차 출발

    기차가 출발했다. 이 날도 날씨가 정말 좋았다. 스위스 처음 왔을 때에도 날씨가 이렇게 좋았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봤을 때에는 충격적이었던 이런 풍경. 이제는 많이 익숙해졌다.

 

 

 

 


    산을 많이 넘는다. 확실히 스위스는 철도 강국이다. 근데 가다보니 이런 풍경이 슬슬 지겨워졌다. 꽤 지루해서 그동안 쳐다보지도 않았던 핸드폰 게임을 켰다ㅋㅋ. 지금 생각하면 아주 배부른 소리이다. 이런 풍경을 제쳐두고 폰 게임을 했다니.. 근데 당시에는 정말 지루했다. 스위스를 일주일 일정으로 잘 끊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럽 나무들은 한국과는 확실히 다르게 가늘고 길게 쭉쭉 뻗어있는 모습이다. 그들의 기럭지가 나무에서도 나타나는 걸까

 

 

 

 


    마을도 몇 개 지나고..

 

 

 


    들판을 달린다.

 

 

 

 

잘츠부르크 도착

    긴 시간을 달려 잘츠부르크 역에 도착했다. 도착하고 내리는 순간부터 확실히 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 그냥 지나다니는 사람부터가 달라 보였다. 젊음의 기운이 느껴졌다. 청소년들이 보드를 타고 있었고 날라리들이 길가에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무엇보다 아랍 쪽, 중동 쪽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내가 생각한 잘츠부르크는 이게 아닌데..? 생각하며 일단은 숙소로 빠르게 걸어갔다ㅋㅋ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번에는 오스트리아로 넘어가셨군요 ㅎㅎ
    2020.01.13 23:30 신고
  3. 중간에 슬슬 지루해지기 시작하면서 폰을 꺼내는 장면.
    이거 너무 공감되고 익숙한 느낌이에요.
    그리고 뒤돌아보면 왜 그랬을까? 싶기도 한... ㅎㅎ
    풍경들이 너무 예쁘네요.........
    2020.01.14 08:12 신고
  4. 스위스 풍경 너무 멋졌네요
    오스토리아도 기대됩니다^^
    2020.01.14 18:13 신고
  5. 우와 항상 올려주시는 포스팅을 볼때마다 사진보고 감탄합니다~ 사진을 너무 잘 찍으시는거 같으세요~
    2020.01.15 07:24 신고
  6. 오스트리아는 어떨지 너무 궁금하네요 ^^
    2020.01.15 08:04 신고
  7. 보기만 해도 힐링 되는 듯한 기분입니다 :)
    고요하고 공기도 맑아보여요!ㅎㅎ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2020.01.15 10:02 신고
  8. 정말 부럽습니다.
    스위스는 죽기전에 꼭 한번 가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공감하고 갑니다.
    2020.01.15 11:36 신고
  9. 즐거운 여행이겠어요.
    부럽네요^^
    2020.01.15 12:07 신고
  10. 사진을 보고있으면 감탄밖에 안나오네요..ㅎ
    2020.01.15 13:17 신고
  11.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2020.01.15 15:09 신고
  12. 기차의자가 비행기의자처럼 돼 있네요.
    KTX도 판 내리는 거는 비슷하긴 한데...
    저것처럼 의자 등받이 머리부분에 디자인이 안 돼있거든요...
    살인적 물가의 스위스라는 말을 들었는데...여행 즐거우셨길 바랍니다.
    2020.01.15 16:50 신고
  13. 유럽여행할때 스위스는 물가가 비싸 갈 생각도 못했는데 아쉬움이 남네요! 그림같은 풍경 저도 보고싶네요ㅎㅎ
    2020.01.15 17:26 신고
  14. 와 풍경이 정말 너무 예쁘네요 ..
    좋은 날씨에 좋은 풍경이라니 여행에서는 그만큼 좋은 것도 없죠!
    2020.01.15 20:10 신고
  15. 스위스는 왠지 기차여행이 잘 어울릴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기차에서 찍으셨다는 사진만 봐도 힐링이 되는것 같네요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20.01.15 20:26 신고
  16. 그동안 스위스 여행기
    잘보고 갑니다.
    2020.01.16 06:14 신고
  17. 기차의 차창너머 풍경이 아름답고 멋집니다
    청명한 하늘과 함께
    그야말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
    2020.01.16 07:11 신고
  18. 멋지네요^^
    2020.01.16 10:44 신고
  19. 와........................
    기차에서 보이는 풍경 장난 아니네요..
    2020.01.16 12:08 신고
  20. 오스트리아는 이름만 들어봤지
    가보고 싶습니다
    스위스도 멋났지만
    오스트리아의 멋진 모습도 기대가 됩니다~ ㅎ
    2020.01.16 12:46 신고
  21. 오스트리아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되네요. ^^
    2020.01.16 14:44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