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꼴레뇨 (Krcma Satlava)

 

 

 

    여행 오기 전 읽었던 가이드북에 체코에서 먹어봐야 할 음식 1위가 꼴레뇨라고 나와있었다. 숙소에 짐을 놔두고 동네를 돌다 보니 배가 고파왔다. 점심도 안 챙겨 먹고 돌아다니는 데에 정신이 팔려있던 것이다. 굳이 맛집을 찾아다니면서 먹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건 한번 먹어보고 싶어서 후다닥 검색을 했다. 그래서 결정한 곳이 이곳. Krcma Satlava 였다. 리뷰가 많아서 여기로 결정했다.

 

 

 

 

 


식당 내부

 

    꼴레뇨는 체코의 체코의 대표적인 전통음식이다. 돼지의 앞다리랑 무릎 부분을 구워서 만드는 요리이다. 한국의 족발과 상당히 유사한 음식이다. 독일에서 유명한 음식인 슈바인학센과도 거의 비슷하다.

 

    늦은 점심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예약이 거의 필수인 식당이었던 것이다. 다행히 나는 혼자였기 때문에 구석에 남은 작은 테이블로 빠르게 입장할 수 있었다. 혼자 여행할 때 소소한 장점 중 하나이다. 에버랜드에서 롤러코스터를 기다리는데 앞에서 딱 한 자리가 남아 맨 뒤에서 바로 탑승하는 그런 기분이었다. 식당 내부는 어두운 편이었고 오래된 느낌이다. 마치 동굴 속에 있는듯한 느낌이 들었다.

 

    식당 이름인 Krčma Šatlava를 번역하면 선술집이다. 딱 이름과 맞는 레스토랑이었다.

 

 

 

 


꼴레뇨

 

    나는 꼴레뇨 하나와 콜라를 주문했다. 맥주랑 먹으면 참 좋다고 하는데 낮술을 하긴 싫어서 콜라로 대체하였다. 음식이 나오는 데에는 정말 오래 걸렸다. 40분 정도? 걸렸던 것 같다. 구글 리뷰에 보면 어떤 사람은 1시간이나 기다렸다고 하는데 아무튼 진짜 느렸고, 답답했고, 배고팠다. 언제쯤 음식이 나오냐고 물어보면 곧 나온다는 말밖에 하질 않는다ㅋㅋ.

 

    그리고 양이 진짜 많았다. 사진으로보면 별로 안되어 보이는데 진짜 많다. 대식가가 아니라면 혼자 가는 것은 비추. 양이 이만큼이나 되는지 모르고 그냥 하나를 시켰는데, 진짜 1시간은 넘게 고기를 뜯었다. 맛있었다. 근데 너무 많았다. '배 터질 것 같네 그만 먹어야지' 하고 포크를 내려놓으면 '한입만 더 먹어야지'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꾸역꾸역 먹었다. 그리고 상당히 기름지다. 족발보다 좀 더 기름지다.

 

 

 

 

 


강아지

 

    옆 테이블은 사람이 많아서 나보다 음식이 늦게 나왔다. 강아지를 데리고 왔는데 내가 먹는걸 계속 저러고 쳐다보고 있었다. 강아지가 너무 귀엽고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왔다. 옆 테이블 사람들도 이런 상황을 보고 같이 웃었다ㅋㅋ. 강아지가 너무 배고파하는 것 같아서 고의적으로 조금씩 고기를 흘렸더니 잘 먹었다.

 

 

 

 

 


체스키

 

    구글 리뷰에 보면 맛없고 인종 차별을 한다는 글이 있는데, 내 경험상으로만 봤을 때에는 맛은 괜찮은 편이었고 특별한 차별같은것도 딱히 없었다. 다만, 종업원들이 손님에게 신경을 못쓸 정도로 너무 바쁘게 움직였다. 그리고 음식이 너무 늦게 나왔다. 꼭 예약을 하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혼자라면 동행을 구해서 같이 먹는 것을 추천!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체코 전통음식 구경잘했습니다~건강관리 잘하세요
    2020.08.05 17:17 신고
  2. 와 식당 인테리어 분위기 대박입니다 ㅎㅎ
    2020.08.05 18:14 신고
  3. 우리나라의 족발과 유사한 음식이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2020.08.05 18:36 신고
  4.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너무 맛있어 보여요^^
    2020.08.05 18:44 신고
  5. 못 간 아쉬움을 올려 주신 포스팅으로 달래 봅니다,,
    2020.08.05 18:44 신고
  6. 제겐 새로운 음식이네요. 맛도 괜찮았군요.
    촛불을 켠 테이블, 분위기 참 좋아요^^
    2020.08.05 19:25 신고
  7. 꼴레뇨 건강식으로 보이네요..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2020.08.06 02:40 신고
  8. 음식이름은 낯설고 어렵지만
    맛은 좋아 보입니다
    괜스레 맛보고 싶어집니다.. ^^
    2020.08.06 08:25 신고
  9. 인테리어가 독특하네요
    이런 멋진 곳에서 식사 해보고 싶군요~~!!
    2020.08.06 10:52 신고
  10. 양이 적어보이는데, 그게 아니군요. ㅎㅎ
    강아지와의 에피소드가 참 귀엽네요. ^^
    한 번 맛보고 싶습니다. ㅋ
    2020.08.06 10:53 신고
  11. 저도 떠나구 싶어요~ 으앗 ㅎㅎ
    버킷리스트에 넣어 놔야겠네요 :-)
    2020.08.06 11:53 신고
  12. 강아지는 어딜가나 너무 이쁜 것 같아요 ㅎㅎ
    저런 초롱초롱한 눈빛을 주면 으으
    거절을 못하는게 ㅜㅜ
    그런데 여기 레스토랑 완전 멋진데요?
    그리고 기름져보이지만 맛도 있어보이고요 ㅎㅎ
    크으으 음식은 이런곳에서 먹어야 맛나는데
    2020.08.06 12:02 신고
  13. 꼴레뇨라니 처음 들어보는 음식이에요!
    덕분에 새로운 전통음식도 알아가요 ㅎㅎ 귀여운 갱얼쥐 사진도 보고 좋네요!
    족발보다 기름지다니 얼마나 기름질지..맥주랑 잘 어울릴 것 같아요 ㅎㅎ
    2020.08.06 15:05 신고
  14. 대박... 실제 있는 곳 같지 않고 영화 세트장처럼 느껴져요. 너무 멋있네요 ㅠㅠ
    2020.08.06 15:56 신고
  15. 오...!
    양이 많다니 저는 좋네요ㅋㄱㅋ진짜 가보고싶어요+_+
    2020.08.06 16:20 신고
  16. 캬~ 지난 해 크리스마스때 갔었던 프라하가 생각나네요!!
    콜레뇨 또 먹고 싶네요! ㅎㅎ
    2020.08.06 18:23 신고
  17. 체코 가보고 싶네요
    코로나 끝나면 갈수있겠죠
    2020.08.06 21:40 신고
  18. 꼴레뇨 너무나 맛나보이네용! ^^ 무엇보다 눈길을 사로잡는건
    식당의 내부 인테리어입니다 ㅎㅎ 잘보고 가용! ^^
    2020.08.07 01:4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