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프라하 아침

    체코에서의 세 번째 날이 시작됐다. 아침은 역시나 또 시리얼과 빵류 그리고 고기랑 주스다. 메뉴가 이것만 있는 건 아닌데 먹을만한 게 이런 것 밖에 없다. 유럽 어느 도시를 다녀봐도 아침은 대부분 이런 식이다. 시리얼을 안 먹으면 밥 먹은 것 같지가 않아서 시리얼은 꼭 먹었다.

 

 

 

 


    오늘의 메인 일정은 스트라호프 수도원 주변과 프라하성이다. 프라하는 가운데 흐르는 볼타바강을 중심으로 반반씩 나뉘고 그 가운데를 카를교를 비롯한 여러 다리가 이어준다. 스트라호프 수도원이 숙소와 완전 반대에 있어서 스트라호프 수도원부터 프라하성을 거쳐 숙소로 돌아오기로 했다.

 

 

 

 


 

    프라하 성을 먼저 가는 것보다 스트라호프 수도원부터 가는 것을 추천한다. 수도원이 높은 곳에 위치해있는데, 수도원에 올라간 다음 프라하성을 보며 프라하성 방향으로 내리막길을 따라 천천히 내려오는 코스가 정말 좋았다.

 

 

 

 

 

스트라호프 수도원

    날씨가 너무너무 좋았다. 하늘이 정말 맑았다. 그러나 햇살도 너무 뜨거웠다. 사진으로 담기에는 정말 좋았던 날씨였다.

 

 

 

 


    수도원은 생각보다 꽤 컸다. 근데 딱히 볼건 없었다. 여기서 유명한 건 맥주, 도서관, 그리고 전망이다. 맥주 한잔 하는 것도 괜찮을까 싶어서 들어가 봤는데.. 정말 활기찼다. 한국인들도 많이 보였다. 도저히 여기서 혼자 낮술을 할 용기가 없어서 바로 발길을 돌렸다ㅋㅋㅋ.

 

    도서관도 내부가 근사하기로 유명하다. 한번 들어가볼까 했지만 중국인 관광객들이 도서관 앞을 전부 차지하고 있었다. 입장권 사려다가 시간을 다 날릴 것 같아서 도서관도 바로 포기했다. 애초에 나의 목적은 전망을 보는 것이었으니..

 

 

 

 


    도서관은 이런식으로 생겼다고 한다. 방이 여러 개가 있는데 방마다 분위기가 확확 바뀐다고 한다.

 

 

 

 


    수도원 전망대라고 해서 나는 수도원 옥상에 전망대가 있는 줄 알았다. 근데 아무리 둘러봐도 전망대스러운 건물은 보이지가 않았다. 도저히 못 찾겠어서 수도원 뒤쪽 문으로 나왔더니 그제서야 프라하의 전망이 펼쳐졌다. 만약 이곳 전망대를 찾는다면 나처럼 있지도 않은 전망대 건물을 찾지 말고 수도원 뒤쪽으로 걸어 나가보길 바란다.

 

    산책하기에 정말 좋게 길이 있고, 전망좋은 레스토랑, 야외 바, 카페가 있었다.

 

 

 

 


    사람도 많이 없어서 사진찍기에 참 좋았다. 근데 좀 더 높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직접 눈으로 보면 프라하가 한눈에 쫙 들어오지만 카메라로 담으면 그 감동이 확 줄어드는 것 같다.

 

 

 

 


    멀리서 바라본 수도원의 모습. 수도원은 사실 볼건 없다. 수도원보다 수도원 근처에서 바라보는 프라하성과 프라하 시내가 더 좋았다.

 

 

 

 


    수도원에서 길을따라 쭉 내려오면 이런 이쁜 길이 나온다. 길은 참 예뻤는데 끝없이 오르막이라 고통스러운 길이었다ㅋㅋ. 수도원에서 프라하성까지는 그리 멀지 않아서 트램을 타는 것보다는 걸어서 가는 것을 추천한다. 가는 길이 분위기 있고 구경하기 좋았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체코는 생맥주가 보이면 사마셨던 것 같아요ㅋㅋㅋ
    마지막 사진이 참 분위기 있고 예쁘네욤/ㅅ/
    2020.08.27 17:02 신고
  3. 수도원 도서관 가보고싶네요~
    대부분 못 읽는 책이겠지만 말이에요 ㅋㅋ
    2020.08.27 17:55 신고
  4. 으아 날씨가 너무 좋았네요!!
    2020.08.27 18:14 신고
  5. 아. 작년 크리스마스때 아슬아슬하게 다녀왔었는데

    저도 사진첩을 꺼내어 보아야겠어요 ㅎㅎ

    위에 찐여행자님도 얼마전에 다녀오셨었는데 ㅋㅋ
    2020.08.27 18:24 신고
  6.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다음에 또 놀러 올게요^^
    좋은 사진 잘보고 힐링 하러 또 올게요 ^^
    2020.08.27 19:28 신고
  7. 우와 건물이랑 하늘의 조합이 예술입니다 .
    프라하가서 먹는 시리얼 괜히 더 맛있을 듯 ㅋㅋ
    2020.08.27 19:30 신고
  8. 엽서에 나오는 사진 같아요~
    저 아름다운 풍경 속에 계셨다니 얼마나 좋았을지요^^
    2020.08.27 19:47 신고
  9. 수도원 전망이 너무 좋은데요~
    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2020.08.27 20:12 신고
  10. 코로나로 못하는 여행 랜선으로 잘 하고 힐링하고있어요~
    2020.08.28 00:15 신고
  11. 이렇게 올려 주신 사진으로 랜선 프라하 여행을 합니다.^^
    2020.08.28 06:22 신고
  12. 청명한 하늘과 하얀 구름으로
    더욱 더 멋져 보입니다
    아름다운 프라하입니다.. ^^
    2020.08.28 08:21 신고
  13. 하늘도 좋고 .... 안가본곳이라 눈으로만 봐도 좋네요 ^^%
    2020.08.28 09:52 신고
  14. 유럽에 도서관들은 참.... 그 오래된 분위기와 압도적인 크기.. 언제봐도 멋지다고 생각해요
    2020.08.28 10:16 신고
  15. 저는 유독 도서관 사진에 시선이 가네요~! ㅎㅎ 정말 고품스럽고..멋스럽네요
    영화에서나 볼법한 분위기라고 해야할까요? ! ㅎㅎ 무엇보다 체코 프라하의 하늘은
    오늘도 너무나 맑네요 ^^
    2020.08.28 10:23 신고
  16. 우와 도서관정말 신기하고 궁금하네요:)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셔요:)
    2020.08.28 15:12 신고
  17. 걸었던 길도 보이고, 직접 가지는 않았던 곳도 보이네요.
    여기는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좋은 추억들이 많이 남아서요.
    날씨 좋은 날 여기저기 걸어보고 싶은 동네입니다.
    2020.08.28 17:25 신고
  18. 오오 진짜 랜선여행이네요~ 티켓값으로 공감꾹 하나 내고 갑니다^^
    2020.08.28 17:31 신고
  19. 놀러가고싶어요!!!!
    2020.08.28 20:04 신고
  20. 소박한 아침식사후 프라하 시가를 여행하고 오셨군요. 물론 코로나 이전이겠지만요..
    사진속 푸른하늘만 봐도 요즘엔 반갑네요^^
    2020.08.29 02:56 신고
  21.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8.29 06:46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