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베트남 여행 에필로그

베트남 첫날 호치민

 

        베트남 여행기를 마무리지었지만 뭔가 허전한 느낌이 있었다. 그때의 감정과 생각을 다 담아내지 못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여행이 끝나고 2년이 지난 지금 계획에 없던 에필로그를 써본다.

 

    베트남 여행은 나의 첫 해외여행이자 처음으로 혼자 하는 여행이었다. 여행 동기는 특별하지 않았다. 그냥 해외여행을 많이 다녀봤다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 나도 한번 가고 싶어졌다. 근데 왜 베트남이었는지는 도무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뭘 보고 베트남을 가기로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 그냥 아무 이유가 없었던 것인지, 기억이 안나는 것인지..

 

 

 

 

 


밤, 달랏 로터리

 

    여행 기간은 8일 이었다. 호찌민(호치민)에서 1박 후 달랏으로 넘어가서 5박, 그리고 다시 호찌민으로 돌아와서 2박을 하는 일정이었다. 처음엔 아무것도 모르고 호찌민에만 쭉 있으려고 했다. 그런데 인터넷을 찾아보니 그런 사람은 한 명도 없어 보였다. 그리고 여행 카페에서도 그렇게 하는 것은 별로라고 다 그랬다. 그래서 나는 다른 한 곳을 추가하기로 했다. 그렇게 가기로 한 곳이 달랏이다. 사실 왜 달랏을 골랐는지도 생각이 나지 않는다. 달랏은 그렇게 유명한 관광지도 아니다. 대단한 랜드마크가 있는 곳도 아닌 그냥 고산지대에 있는, 그리 크지 않은 도시이다. 이곳을 고른 특별한 이유는 없었지만 이곳은 지금까지도 나에게 많은 추억과 기억이 남아있는 곳이다.

 

    아마 나의 첫 여행이라 그런것 같다. 모든지 처음은 중요하고 가장 기억에 남는 법이다. 여행 동기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여기서 겪었던 일들과 그때의 감정은 또렷하게 남아있다. 

 

 

 

 

 

베트남 여행에서 알게 된 사실1: 혼자 잘논다.

달랏 랑비앙

    이 여행에서 확실하게 알게 된 사실이 몇 가지 있다. 첫 번째로 나는 생각보다 혼자 잘 노는 사람이었다. 솔직히 여행 가기 전에 내가 이렇게 열심히 돌아다니고 잘 놀 줄은 몰랐다. 여기서 잘 논다는 것은 술을 잘 먹고 그렇게 논다는 것이 아니다. 그냥 혼자 지루하지 않게 잘 놀았다는 것이다. 8일의 기간 동안 친구도 없이, 가족도 없이 이렇게 먼 곳으로 떠나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내가 이렇게 재밌게 여행을 할 줄은 상상하지 못했었다.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8일의 기간 동안 참 재밌게, 즐겁게, 설렘을 갖고 잘 놀았던 것 같다.

 

    혼자 여행한 사람들의 글에는 대부분 '새로운 나를 알게된다.' 이런 문구들이 있다.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에는 도대체 저게 뭔 소린가 했는데, 왜 전부 그런 말을 하게 되는지 이제는 알 것 같다.

 

랑비앙 산 여행기 바로가기

 

 

 

 

 

베트남 여행에서 알게 된 사실2: 모험적이고 과감한 사람이었다.

퐁구르 폭포

    베트남 여행에서 알게 된 것 두 번째. 나는 생각보다 모험적이었다. 수영도 못하는 내가 캐녀닝을 했고, 오토바이 운전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던 내가 오토바이의 나라 베트남에서 오토바이 운전대를 잡고 돌아다닐 줄은 몰랐다.

 

    나는 오토바이 시동 거는 방법도 몰랐다. 게다가 계속 시동을 꺼뜨려서 내가 걱정됐는지 호텔 직원이 오토바이를 타고 나한테 달려와서 걱정되는 웃음을 지으면서 알려주기도 했다. 오토바이를 렌트하기 전에 유튜브 영상으로 '오토바이 타는 법'을 많이 보면서 나름 준비를 하면서도 타는 것이 많이 걱정됐었다. 그러나 나는 생각보다 오토바이를 잘 타고 모험적인? 사람이었다.

 

    단거리 운전이 아니라 하루에 100키로가 넘는 거리를 달렸다. 다행히 사고는 나지 않았다. 사실 이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바로 오토바이이다. 베트남 고산지대를 달리면서 느꼈던 떨리는 순간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다.

 

퐁구르 폭포 여행기 바로가기

 

 

 

 


캐녀닝

 

    수영을 할 줄 몰랐던 내가, 유량이 엄청났던 다딴라 폭포에서 레펠을 잡고 암벽을 내려오는 순간이다. 이것도 오토바이처럼 할까 말까 굉장히 고민하다가 결국 하기로 한 것이다. 결론은 대성공.

 

    이런 경험을 어디서 더 해보겠는가. 이 캐녀닝을 하면서 도전, 모험 그리고 아웃도어 활동에 관심을 갖게 된 것 같다. 그리고 외국인하고 대화도 해보고, 한국인 형들 3명과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재밌는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달랏 캐녀닝 후기 바로가기

 


    8일, 길다고 볼수는 없는 기간이었지만 20살, '초보 성인'이었던 나에게 베트남 여행은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여행이었다. 구체적으로 뭘 배우고 느꼈는지 말하라고 하면 설명할 수가 없다. 솔직히 콕콕 집어서 뭘 배우고 느꼈는지는 모르겠다. 그냥 그때, 그곳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무언가'를 나는 얻었다고 생각한다.

 

    에필로그인데 너무 길어지는 것 같다. 사실 아직 쓰고싶은 내용이 너무 많은데 많이 길어져서 여기까지만 쓰고 에필로그를 마무리하려고 한다. 마무리한다고 했지만 에필로그 2가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

 


<다음 이야기>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여행은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이라고 하던데
    그말이 꼭 맞나 봅니다..^^
    2019.10.10 07:22 신고
    • 가기전에는 그런 말을 듣고 뭔 오글거리는 소리인가 했는데 가보니깐 그게 느껴졌습니다.
      2019.10.10 12:17 신고
  3.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9.10.10 07:29 신고
  4. 이런 글 보면 가보고 싶어요.ㅜㅜ.
    외국이라는 곳에 가보질 못해서..ㅎㅎ
    2019.10.10 07:32 신고
  5. 너무 멋있는 경치가 많네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2019.10.10 09:34 신고
  6. 이게 차도 아니고 오토바이로 100키로 뛰신다는게.. 대단하시네요.. 열정이..
    2019.10.10 09:36 신고
  7. 폭포 멋지네요~~ 베트남이 제2의 한국처럼 발전하고있다던데 가보고싶네요
    2019.10.10 09:46 신고
    • 대도시에는 한국인이 정말 많더라고요.
      한국식으로 따라하는 부분도 꽤 있었습니다.
      2019.10.10 12:18 신고
  8. 오토바이로 100키로를 갔다구요?
    허리 나갑니다 조심하세요ㅎㅎ
    폭포가 높이는 낮아도 넓어서 인상적이네요
    2019.10.10 11:37 신고
  9. 와우. 완전 여행욕구 불러일으키는 사진들이네요. ㅋㅋ
    베트남은 한번도 못가봤는데 블로그 글 읽으면서 대리만족중이에요 ~~ ^^
    사진 더 많이 올려주세요! ㅋㅋ 부러워요 ㅠㅠ~~~
    2019.10.10 12:02 신고
  10. 당신이 바로 책에봐라? ㅋ 좀더 써도 될듯합니다.
    2019.10.10 14:13 신고
  11. 잘보고 갑니다.
    2019.10.10 16:24 신고
  12. 올겨울 베트남에 가려고 했는데 좋은 정보네요~
    2019.10.10 20:00 신고
  13. ㅎㅎ첫 해외여행을 혼자가시다니
    대단하시네요...ㅋㅋㅋㅋㅋㅋ
    저도 올해 가기 전에 베트남 가려고 준비중인데 ㅎㅎ
    hunnek님 포스팅들 훑어보면서 참고해야겠습니다 ㅎㅎ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2019.10.10 20:29 신고
  14. 베트남 달랏~핫한 곳이죠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9.10.10 20:56 신고
  15. 폭포가 상당히 위력적이네요 ㄷㄷㄷ
    2019.10.10 21:51 신고
  16.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ㅎㅎ
    저도 베트남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ㅎㅎ
    2019.10.10 22:06 신고
  17. 다음에 여행을 간다면 베트남으로 갈 것 같은데 숙소랑 비행기값은 대략 얼마나 드나요??..
    2019.10.11 00:38 신고
    • 비엣젯 항공으로 인천 호치민 왕복으로 40만원약간 넘었던것 같아요.
      숙소는 제가 싼곳으로만 찾아다녀서 1박 3만원 안쪽으로 해결했습니다..ㅎ
      만원대에서도 잤습니다.
      나중에 경비 쫙 정리해서 올려보겠습니다.
      2019.10.11 00:52 신고
  18. 와! 대단하네요. 전 이제 새로운 도전은 못하겠던데. ㅎㅎ 젊음이 너무 부럽네요. ^^
    2019.10.11 10:08 신고
  19. ㅎㅎ 베트남 여행기 몰래몰래 잘 보고 있었는데 마지막이라니.. 먼가 아쉽지만 덕분에 직접 호치민 하노이를 방문했던 것보다 구석구석 알지못했던 곳을 간접체험할 수 있었네요.. 고생하셧습니다.
    2019.10.11 13:40 신고
    • 감사합니다.
      근데 아직 쓸말이 많아서 나중에 한번 더 쓸수도 있겠네요ㅎㅎ..
      2019.10.11 19:40 신고
  20. 와.. 캐녀닝? 처음보는데 너무 아슬아슬해보이네요@_@
    2019.10.17 19:01 신고
    • 아슬아슬하긴 한데 할만 합니다!
      캐녀닝에 대한 글인데 저것 말고도 재밌는 구간이 많습니다.
      https://hunnek.tistory.com/10
      2019.10.17 19:20 신고
  21. 그 젊음이 부럽네요.
    저도 아직 젊다고 생각하지만, 더 젊고 싶습니다. ㅎㅎ
    '여행은 최고의 공부다' 라는 책이 생각나네요.
    기회 있으면 읽어보세요.
    2019.11.11 21:5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