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첫 해외여행 출발

    인천공항에 도착 후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는 비엣젯 항공이라는 베트남 항공사를 이용했는데 자리가 매우 좁다... 키 작고 비만이 별로 없는 베트남인의 신체를 기준으로 기내 설계를 한 것 같다. 서양인들도 몇 명 탔었는데 자리가 좁아서 어이없는 웃음을 지으면서 욕하는 사람도 있었다. 

 

    비행기에서 본 베트남 풍경이다. 처음에 이런 뷰를 보고 약간 놀랐다. 우기라서 그런지 강은 흙탕물이고 작은 집들이 촘촘하게 있다.

 

 

 

 

 


    자리가 좁다. 나는 대한민국 평균 키 정도인데 무릎이 닿을랑 말랑하다. 키가 큰데 비엣젯 항공을 이용하려고 하는 사람들은 비상구 쪽을 사수하거나 옆자리에 아무도 안 타기를 기도해야 할 것이다.

 

 

 

 

유심은 어떻게?

    유심은 한국에서 사가도 되고, 현지에서 직접 구매해도 된다. 공항에서 쉽게 살 수 있으니 어떻게 구매해도 상관은 없다. 다만 구매하려는 사람이 많아서 줄이 좀 기니 시간이 없다면 미리 사가는 것이 좋다.

 

    비에텔, 모비폰 등의 통신사가 있는데 다 비슷하니 자기 여행 일정과 데이터 용량에 따라 선택하면 될 것이다. 참고로 나는 비엣텔 통신사의 유심을 썼는데 별문제 없이 잘 썼다.

 

 

 

 

 

호찌민 도착, 호치민 공항에서 택시 타는 법

    인천공항에서 호찌민(호치민) 공항까지 소요 시간은 약 6시간 정도이다. 시차는 2시간 정도로 11시 40분 비행기를 탄 나는 베트남 시간으로 15시 30분쯤에 도착하였다.

 

    도착하고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놀란 것은 엄청난 후끈함이었다. 내리자마자 후끈하고 뜨거운 열기가 느껴졌다. 한국의 한여름과 거의 비슷하거나 그보다 더 심하다. 특히 내가 간 8월은 우기였기 때문에 비가 많이 와서 더 그랬다. 호찌민은 꽤 대도신데 여기서 여행자들이 많이 있는 지역은 벤탄이라는 지역이고, 그중에서도 데탐 주변이다. 다음 날 아침 일찍 달랏으로 이동할 계획이었기 때문에 나는 숙소를 교통이 편하고 사람이 많은 그쪽으로 잡았다. 공항에서 데탐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했다.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하고 중요한 호찌민 공항에서 택시 타는 법을 알려드리려고 한다. 정독하시면 호찌민 국제공항에서 여행자 거리, 데탐 지역까지 바가지나 귀찮은 문제없이 택시를 타고 갈 수 있을 것이다. 인터넷에 베트남을 검색하면 가장 많이 나오는 것들 중 하나가 택시 사기인데, 이런 문제를 겪지 않기 위해서는 메이저 택시를 타야 한다. 베트남 호찌민에서 그나마 믿고 탈 택시 브랜드는 비나썬과 마일린 이 두 가지다.

 

 

 

 


    이렇게 생긴 택시가 안전한 택시이다. 공항 밖으로 나오게 되면 나오자마자 여러 삐끼들이 택시 안 필요하냐고 달라붙어 환영해준다. 신천지보다 집요하게 달라붙으니 애초에 말을 다 무시해야 한다. 팁을 주자면 '나 친구 기다리는 중이야', '저기 내 친구 있어'라고 하면 거의 포기한다.

 

    비나썬이나 마일린을 타는 게 안전한데, 베트남답게 이런 택시에도 짭이 있다. 특히 비나썬의 경우 짭이 많다. vinasun taxi라고 쓰여 있어야 하는데 vana taxi라던가 vina taxi라던가 여러 가지 짭이 있으므로 모양만 보고 타지 말고 택시를 정확하게 보고 신중하게 타야 한다.

 

    이 두 택시는 미터기 사기도 안치고 기사들도 대부분 친절하다. 첫 여행에 정신이 팔려서 내릴 때 캐리어를 차에 두고 숙소로 달려갔었는데 택시 기사가 얼굴 시뻘게져서 캐리어 들고 소리 지르면서 나를 쫓아와줬다.ㅎㅎ..

 

    여행 첫날부터 국제 미아가 될 뻔했지만 비나썬 택시 기사 덕분에 살았다. 이 두 택시를 찾기는 쉬운데 타기는 쉽지 않다. 공항에서는 길에서 택시 타는 게 어렵기 때문에 택시 승강장으로 가서 타는 게 빠르고 쉽다. 공항에서 나오자마자 반겨주는 삐끼들을 물리치고 앞으로 나오면 횡단보도가 있을 것이다.

 

    이 횡단보도를 건너지 말고 왼쪽으로 가면 비나썬, 마일린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이 있고, 택시 정류장이 있다. 어슬렁거리면 이 사람들이 택시? 하면서 말을 건다. 이때 짭이 아닌지 잘 보고 판단한 후에 택시 탄다고 말을 하면 택시 정류장에서 이 사람들이 택시를 잡아준다.

 

 

 

 


    택시 요금은 한국처럼 미터기에 찍히는 값을 내면 되는데 000.00 이렇게 소수점이 있는데 무시하면 되고, 앞의 세 자리만 보면 된다. 앞의 세 자리는 십만, 만, 천 단위이다. 뭐 단위로 하면 k라고 보면 된다. 예를 들어 미터기에 200.00 이 찍혔다면 20만 동을 주면 된다. 150이 찍혔다면 15만 동을 주면 된다.

 

    단, 호찌민 공항에서 탄 경우라면 만 동을 더 줘야 하는데 난 이게 사기인 줄 알고 기사랑 싸울 뻔했지만 내 잘못이었다. 왜냐하면 톨비를 따로 줘야 하는데 공항에서 데탐으로 갈 때 공항 톨비가 만 동이다. 만 동 더 달라고 하면 그냥 더 주면 된다.

 

 

 

 


 

   택시 말고 우버(uber)나 그랩(grab)을 추천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나는 그랩 앱이 잘 작동이 안 되고 등록하는 게 귀찮아서 그냥 택시만 이용했다. 택시비가 비싸지 않냐고 걱정할 수 있는데 베트남의 택시 기본료는 1000원도 안된다. 버스나 다른 셔틀을 이용하면 물론 더 저렴할 수 있겠지만 맘 편하게 택시 타는 것을 추천한다.

 

    추가로 택시 기사들이 영어를 할 줄 모른다. 그래서 데탐이라고 해도 못 알아듣는다. 여행자 거리나 데탐을 가고 싶을 때에는 영어로 말하면 절대 못 알아듣기 때문에 핸드폰으로 대충의 지리를 보여주는 게 낫다. 그리고 '데탐'이라고 하지 말고 '떼탐' , '떼땀' , '데-땀?' 이렇게 말하는 게 경험상 잘 알아 들었다.

 

    두 번째로 놀란 것은 거리의 엄청난 오토바이 행렬이었다. 오토바이의 수도 어마어마했지만, 그 수많은 오토바이가 내는 소리도 어마어마했다.

 

 

 

 

 

그냥 그랬던 숙소

    호찌민에서 하루만 자고 다음 날 아침 바로 달랏에 갈 계획이었기 때문에 첫날 숙소는 위치가 좋고 싼 곳으로 했다. Luan vu hotel (루안 부 호텔)이라는 곳인데 솔직히 시설은 한국의 모텔 수준도 안되지만(낡은 모텔 수준임) 기본적으로 갖출 건 다 있었고(화장실, 샤워실)다. 

 

    무엇보다 1박에 18500원이라는 가격과 괜찮은 위치에 끌렸다. 젊은 남자가 카운터를 봤는데 영어를 잘하고 꽤 친절했다. 내 여권을 보더니 놀라면서 이 나이에 혼자 왔냐고 막 물어봤다. 신기했나 보다.

 

    시간이 늦었기 때문에 대충 길만 돌아보고 쌀국수를 먹고 편의점에서 과자만 몇 개 사 왔다. 베트남에서 오감자를 발견해서 신기했다ㅋㅋ.

 

 

 

 

 

쌀국수

    베트남에서의 첫 끼를 쌀국수로 먹었는데 가게 이름은 기억은 안 난다. 돌아다니다가 발견해서 들어갔다. 데탐 주변에는 쌀국수 가게가 정말 많다. 가게에 들어가서 메뉴를 보는데 주인아줌마가 돌아다니면서 젤 비싼 메뉴를 자꾸 가리킨다. 약간 어이가 없었고 젤 비싼 거 먹으라고 계속 무언의 압박을 했다.;; 

 

    그래서 한 번 사줬는데 쌀국수만 먹을만했고 나머지는 다 별로였다. 평소 가리지 않고 다 잘 먹는 편인데 고수는 정말 맛이 구리다. 왼쪽에 있는 풀이 고수인데 안 먹는 것을 추천한다.

 

    위에 있는 만두 같은 것은 월남쌈 비슷한 거 같은데 저기에도 고수가 들어가 있어서 한입만 먹고 버렸다. 그리고 물티슈를 주는데 인터넷에서 물티슈 쓰면 물티슈 값까지 달라고 한다는 글을 본 적이 있어서 쓰지 않았다. 만약에 주는 가게가 있으면 'is it free?'라고 물어보고 써야 한다.

 

 

 

 


 

    밤에도 오토바이가 정말 정말 많고 시끄럽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베트남 가보고싶었는데..! ㅎㅎㅎ
    2020.04.10 18:04 신고
  2. 호치민에서 우버택시로 다닌적 있는데 정말 편하더라구요
    서로 영어로 말할 필요도 없고 ㅋ
    호치민 생각보다 재밌엇던 기억이 있네요 ㅎ
    2020.04.28 17:11 신고
  3. 예전에 베트남 전역 혼자 여행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 좋은 추억이 있는 도시입니다 ~
    2020.08.24 01: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