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크리에이티브 페블(pebble) 2.0

  노트북만 쓸 때에는 이어폰과 모니터 내장 스피커만 써도 충분했지만 데스크탑을 맞추고 나니 욕심이 생겼습니다. 그렇다고 스피커에 비싼 돈을 들이긴 싫었고 적당한 가격에 기본만 되는 스피커를 찾다가 페블 스피커를 알게 되었습니다. 

 

  2만원대 후반의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크기, 적당한 성능을 내는 스피커로 꽤 이름이 알려져 있는 스피커였습니다. 그래서 바로 구매해봤고 간단하게 리뷰를 작성해봅니다. 박스는 확실히 구립니다. 저렴한 티가 납니다.

 

 


  일체형 사운드바를 사려고도했지만 그래도 좌우로 나눠져 있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구매했습니다. 사진처럼 좌 우로 하나씩 놓을 수 있고, 생각만큼 엄청 작지는 않습니다. 두루마리 휴지 정도 크기입니다.

 

 


  내부 포장은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가운데에는 설명서가 있고 스피커는 각각 뽁뽁이로 싸여 있습니다. 설명서에 한국어는 없습니다. 포장을 열자마자 중국산 제품 특유의 플라스틱 냄새가 풀풀 납니다.

 

 

 


  앞 뒤로 비닐 스티커가 붙여져 있습니다. 페블 스피커는 제가 구매한 검은색 말고도 흰색도 있는데 개인적으로 검은색이 가운데 황동색 부분과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전원 버튼은 따로 없고 볼륨 조절키를 돌리는 방식입니다.

 

 

 


  오디오 3.5핀 단자와 usb를 모두 꽂아줘야 됩니다. usb단자는 전원을 공급하는 역할을 합니다.

 

 

 


  가까이서 보면 이런 느낌입니다. 조약돌처럼 매끈하고 스피커가 세련되게 이쁩니다. 소리는 모니터 내장 스피커를 사용하다가 들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마음에 들게 잘 나옵니다. 소리도 괜찮고 디자인도 좋습니다. 이 가격대에서 구할 수 있는 스피커 중에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