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쇤부른 궁전

    슈니첼을 먹고 뜨거운 태양을 이겨내며 계속 걸었다. 궁전에는 에어컨이 있겠지..? 하는 기대감을 갖고 계속 걸었다. 물론 역시 에어컨은 없었다. 괜한 기대였다. 아무튼 걷다 보니 차들이 길게 줄을 서있었다. 그리고 그 뒤로는 거대한 쇤부른 궁전이 있었다. 보자마자 우와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쇤부른 궁전은 주요 관광 명소가 몰려있는 말발굽 모양 지역에서 혼자 멀리 떨어져 있다.

 

 

 

 


    밖에서 볼 때보다 안에 들어가서 보면 그 규모가 더욱 실감이 난다. 진짜 넓다. 사진에 보이는 게 끝이 아니다. 왼쪽, 오른쪽에도 큰 길이 나있고 따로 공간이 있다. 건물 뒤로도 큰 정원이 있고, 그 정원 뒤로는 또 큰 언덕이 있다. 너무 커서 구경하는 게 힘들었다. 그늘도 없고 앉을 곳도 마땅치가 않다. 바닥에 철퍼덕 앉아있는 사람이 많았다.

 

    관광객들을 위한 마차가 많이 돌아다녔다. 덥고 뜨거워서 짜증지수가 올라가 있는데 거기에 지독한 말똥 냄새까지 풀풀 풍기니 정말 불쾌했던 기억이 난다ㅋㅋ

 

 

 

 


    입장 티켓은 이렇게 생겼다. 입장권 종류는 두가지가 있다. 임페리얼 투어와 그랜드 투어로 나뉘는데, 그랜드 투어가 더 비싸고 더 많은 방을 관람할 수 있다. 개인 취향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나는 별로 재미없을 것 같아서 임페리얼 투어를 선택했다. 티켓은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고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국제학생증을 제시하면 큰 금액을 할인받을 수 있다.

 

    **여기서 꿀팁을 하나 드리자면, 원칙은 국제학생증이 있어야 할인이 적용되는 것이지만 국제학생증 말고 학교에서 발급해주는 일반 학생증을 제시해도 할인을 해주는 경우가 종종 있다. 국제학생증이 없거나 학생증을 분실했다면, 혹시 모르니깐 일반 학생증을 제시해보자.

 

 

 


    진짜 진짜 넓다. 근데 이상하게 사람은 별로 없었다. 늦은 점심쯤에 와서 그런가 단체 투어 관광객들이 다 빠지고 난 이후라서 그런 것 같았다.

 

 

 

 


    쇤부른 궁전 뒤쪽이다. 보통 관람 코스는 광장 구경 -> 내부 관람 -> 뒤쪽 구경 이렇게 된다. 마찬가지로 그늘이 별로 없다.

 

 

 

 


    정원도 광장 못지않게 크고 넓다. 정원 끝으로 큰 언덕과, 신전 같이 생긴 건물이 하나 있었다. 평소대로라면 당연히 저기까지 갔다 왔겠지만, 이 찌는 더위에 저기까지 올라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그래서 그냥 포기했다ㅋㅋ. 멀리 발코니에서 바라보는 걸로 만족했다.

 

 

 

 


    생수에도 쇤부른 궁전이 박혀있다. 기념품 같은 느낌. 쇤부른 궁전은 건물도 멋있고 정원도 넓고 이쁘고 괜찮았다. 근데 가장 큰 단점이 있다. 내부 사진 촬영을 일절 금지한다. 그래서 내가 뭘 봤는지 하나도 기억이 나질 않는다. 분명 나는 내부를 30분~1시간 봤는데 기억나는 게 한 개도 없다. 아마 합스부르크 왕가나 오스트리아 역사에 대해 배경지식이 없어서 그런 것 같다. 보면서 배우거나 느낀 게 있었다면 적어도 한 개는 기억에 남을 텐데, 지식 없이 그냥 구경만 해서 그런지 진짜 하나도 기억이 안 난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너무 좋네요 ㅠ_ㅠ 잘 보고가용 ㅎㅎ
    2020.04.14 16:39 신고
  3. 좋은 글과 사진 감사히 보고 갑니다!
    2020.04.14 18:02 신고
  4. 확실히 유럽의 궁전들은 하나같이 웅장하고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오스트리아도 마찬가지네요 ㅎ
    2020.04.14 18:42 신고
  5. 우와 좋은 경험 하시네요~ 좋아요 누르고 갈게요!!
    2020.04.14 19:06 신고
  6.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2020.04.14 19:16 신고
  7. 이름이 굉장히 특이한 궁전이네요. 발음하기도 힘들어요;
    2020.04.14 22:56 신고
  8. 정말 이쁜곳이네요!!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2020.04.15 02:12 신고
  9. 궁전도 당연 멋져 보이지만 개인적으로 굉장히 넓은 광장이 더욱 멋있네요ㅎ
    2020.04.15 06:47 신고
  10. 궁전이 현대식 건물이기는 하지만
    규모도 크고 대단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20.04.15 08:11 신고
  11. 와 멋지네요~~
    2020.04.15 08:33 신고
  12. 지식없이 보면 뭘 봐도 인상에 깊지 않고 기억도 잘 나질 않죠.. ㅎㅎ 극히 공감하고 갑니다. 그나저나 광활한 정원에 압도되는 느낌이듭니다!
    2020.04.15 09:10 신고
  13. 쇤부른 궁전 멋있어 보입니다^^
    2020.04.15 10:51 신고
  14. 넓디넓은 정원과 광장이 인상적이네요^^
    절로 감탄이 나옵니다,
    2020.04.15 21:41 신고
  15. 쇤부른궁전의 건물이 인상적이네요.
    기회가 되면 방문해 보고 싶어지네요.
    좋은곳 소개시켜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20.04.15 22:04 신고
  16. 우와 여기 뭐에요?
    진자 쇤부른궁전 장난 아닙니다 ㅎㄷㄷ
    오스트리아 여행도 진짜 해보고 싶어집니다
    언제나 재미있는 여행이야기 감사해용~~
    2020.04.15 22:38 신고
  17. 쇤부른 궁전이 정말 웅장하네요~ ㅎㅎ
    뿐만 아니라 광장도 넓고 시원시원하게 이루어져 있어서
    더더욱 규모감과 시원시원함이 잘 느껴졌을거 같습니다 ㅎㅎ
    2020.04.15 23:13 신고
  18.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20.04.16 07:48 신고
  19. 진짜 여행 전에 이것저것 알아보고 가면
    기억에 훨씬 더 많이 남은 것 같아요.
    아는만큼 보인다 라더니. ㅎ
    2020.04.16 10:57 신고
  20. 전 사전에 여행할때 그곳에 대한 지식을 어느정도 알고 가거든여. 그러니 도움이 되고 직접 보면 이런 것이구나 하고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예전에 그리스를 갔다 왔는데 실제로 보니 대단하던데여.
    2020.04.16 20:50 신고
  21. 여기네요!!! 지난번에 제가 갔었다고 한곳이요 ㅎ
    저는 한권으로 읽는 세계사 한권 들고 여행하면서 보고 갔었거든요
    그래서 느낌이 또 달랐던 것 같아요 :)
    2020.04.19 23:4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