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벨베데레 궁전

    메트로를 타고 벨베데레 궁전까지 쉽게 왔다 갔다 할 수 있었다. 나는 3박을 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48시간 교통권을 구매하여 자유롭게 타고 다녔다. 가다가 마주친 어린이 무리. 한국에서도 핫했던 반사 안전 조끼를 입고 선생님을 따라가는데 귀엽다.

 

 

 

 


    벨베데레 궁전의 모습이다. 사진상으로는 별로 안 커 보이게 나왔는데 실제로 정말 크다. 앞에 있는 물 웅덩이는 웬만한 연못 수준이다. 조금 과장하면 배도 띄울 수 있을만한 그런 연못이다ㅋㅋ. 미라벨-헬부른-쇤부른-벨베데레 순서로 궁전을 구경했는데, 공통적인 특징이 거대한 정원을 하나씩은 꼭 끼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관리가 잘 되어있고 예쁘다.

 

 

 

 


    건물은 쇤부른 궁전 하고 비슷하다. 색깔만 조금 다르고 네모네모 한 게 비슷하다.

 

 

 

 

 

입장료, 입장권 티켓

    내가 본 티켓 중에 가장 깔끔하고, 진하고, 고급스러웠다. 빳빳한 종이에 새빨간 색감에 'belvedere'라고 단순하게 찍혀있는데 정말 심플하지만,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다. 다른 티켓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이 티켓만 계속 기억이 났다.

 

    벨베데레 궁전도 쇤부른 궁전처럼 입장권이 나눠져 있다. 상궁, 하궁, 통합권 이렇게 3가지가 있는데 보통은 상궁만 보는 편이다. 나도 그랬다. 그 유명한 클림트의 '키스' 작품이 벨베데레 상궁에 있기 때문에 상궁이 더 인기가 많다. 입장권이 상당히 비싼 편이다.

 

  • 상궁: 15유로
  • 하궁: 13유로
  • 통합권: 22유로
  •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도 있다고 함.

 

 


    쇤부른 궁전과는 다르게 몇몇 작품을 제외하고는 내부 촬영이 가능하다. 덕분에 내가 여기서 뭘 봤는지 기억을 해낼 수가 있다. 쇤부른 궁전에서는 뭘 봤는지 하나도 기억이 안 난다ㅋㅋ. 돈이 별로 없던 시기라 오디오 가이드를 들을 바에는 맛있는 밥을 먹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오디오 가이드를 대여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약간 후회가 된다. 배경지식 없이 구경만 했더니 남아있는 지식과 느낌이 없다.

 

 

 


     굉장히 많은 방이 있다. 방마다 분위기가 휙휙 바뀌기도 한다. 유럽 궁전들은 천장이 특히 이쁘게 느껴진다.

 

 

 

 

 


    이 궁전에서 가장 유명하고 메인 작품인 클림트의 '키스'이다. 이 작품의 이름이 키스인지는 몰랐지만, 그림은 여기저기서 많이 접했기 때문에 익숙했다. 그림 크기는 사람 키만 했다. 

 

 

 

 


    클림트의 '키스'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방이다. 저 작품은 원본은 아니고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게 놓은 것이다. 이 방에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려있었다.

 

 

 

 


    이것도 보자마자 누군지 알 수 있었다. 정말 많이 본 그림이었다. 그림을 모르는 나도 무슨 그림인지 알고 있었다. 나는 솔직히 이 그림이 여기 있는지도 몰랐다ㅋㅋ. 그림이 정말 길쭉하고 커서 사진 찍기도 어려웠다. 이 그림 앞에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었다.

 

 

 

 


    정원을 따라 앞에 보이는 주황색 건물이 벨베데레 하궁이다. 하궁에는 식기도구와 다른 작품들이 있다고 하는데 오스트리아에서 궁전만 4번째라 그런지 흥미가 떨어졌다. 그리고 너무 더웠다. 그래서 하궁은 별로 가보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나 말고도 대부분 상궁만 보는 듯했다. 하지만 정원은 정말 깔끔하고 돌아볼만하다.

 

    미술에 관심이 없다면, 게다가 가이드 없이 혼자 관람을 한다면 내부는 진짜 재미가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궁전 외부나 정원은 볼만하고, 깔끔하고 이쁘다. 사진 찍기도 좋고, 다른 사람들의 후기를 봐도 정원에 대해서는 모두 공통적으로 좋은 평가를 하는 편이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분위기 정말 장난 아니네요 ㅠㅠㅠㅠㅠ 잘보고 갑니다.

    저의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소통해요 :)
    2020.04.24 13:28 신고
  2. 궁의 위엄이 느껴지는군요ㄷㄷ대박 멋집니다 살아생전에 가볼수있을까요?ㅎ
    2020.04.24 13:35 신고
  3. 멋진 곳이네요.
    무엇보다 클림트 작품을 볼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저도 아주 오래전에 배낭여행을 오랜시간동안 했었는데,
    뭔가 많이 보긴 했는데, 지식이 없다 보니 흘려보낸 것들이 참 많더라고요.
    오디오 가이드 이야기에 그때가 생각납니다. ^^
    2020.04.24 13:50 신고
    • 역사와 스토리를 알고 가야한다는걸 저도 이때 깨달은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ㅎ
      2020.04.24 23:48 신고
  4. 벨베데레 궁전 잘 보았습니다. 님때문에 눈이 호강하네요. 클림트의 키스는 꼭 한번 보고 싶었는데...사진도 선명해저 좋구요.
    꼭 한번 다음에 가보고 싶네요.
    2020.04.24 14:22 신고
  5. 이렇게 사진으로만 봐도 멋지네요
    직접 가 보진 못해도 이렇게나마...
    감사합니다
    2020.04.24 14:40 신고
  6. 미술관 내외부적으로 웅자하고, 멋지네요!! 확실히 클라스가 느껴지는 분위기입니다 ㅎㅎ 유럽은 이런 문화가 너무 잘 발달되어있는 것 같아요!
    2020.04.24 17:33 신고
    • 오스트리아의 역사는 모르지만 그 위엄은 확실하게 느꼈던 곳입니다
      2020.04.25 01:30 신고
  7. 멋지네요
    이런곳에서 작품 한번쯤은 볼 기회가 오겠죠
    2020.04.24 22:36 신고
  8. 크 전 버킷리스트중 하나가 유럽 궁전에 가보는거에요 ㅜㅜ
    넘나 아름답다 😍😍
    2020.04.24 23:28 신고
  9. 언제쯤 다시 해외여행다닐수 있을까요?ㅠㅠ흑흑 너무 멋지네요!! 나중에 꼭 가보고싶어요
    2020.04.25 01:22 신고
  10. 공감많이 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을 보내세요~~^^
    2020.04.25 11:36 신고
  11. 비엔나 여행 잘보고 갑니다 ^^
    2020.04.25 12:34 신고
  12. 발코니에서 정원을 보니 얼마나 큰지 감이 오네요~! 저는 쉔부른만 가봤는데 여기가 더 매력있어 보이네요 ㅎㅎ
    2020.04.25 21:15 신고
  13. 발코니가 진짜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20.04.25 21:33 신고
  14. 와 죽기전에 한번 가보고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2020.04.25 23:05 신고
  15. 괜히 명화들이 아니네요. 너무 아름다워요
    2020.04.26 00:36 신고
  16.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2020.04.26 06:42 신고
  17. 오 멋진 작품 원본을 보고 오셨네요
    부럽습니다..
    2020.04.26 08:49 신고
  18. 벨베데레 궁전 기둥도 정원도 무척 멋있네요.
    클림트의 키스, 나폴레옹 같은 유명 작품이 여기 전시되어 있군요.
    2020.04.26 10:50 신고
  19. 와.. 이런곳은 언제쯤 한번 가볼수 있을까요..
    정원도 정말 예술이고 저는 유독 푸른 하늘이 더욱
    눈에 들어오네요! ^^
    2020.04.26 11:15 신고
  20. 내부가 장난아니게 멋있네요. 저걸 하나하나 조각했다고 생각하니...그 노력이 정말 대단합니다.
    너무 멋진 거 구경하셔서 부럽네요. ^^
    2020.04.27 14:0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