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프라하

    하벨 시장 주변 기념품 가게를 구경하고 숙소에 짐을 놔두고 다시 나왔다. 여행의 마지막 날이어서 그런지, 원인모를 감성에 젖어 볼타바 강 주변을 돌아다녔다. 저녁이 다 되어가는 시간이었지만 아직 하늘을 파랬다. 달까지 선명하게 보였던 정말 맑은 날이었다.

 

 

 

 


    딱히 정해둔 일정이 없어서 괜히 이곳저곳을 돌아다녔다. 조금이라도 더 돌아다니고 싶었던 아쉬움때문인건지 계속 골목골목을 걸어 다니면서 버스킹을 구경하고 동네 자체를 감상했다. 프라하에서 일정이 조금 힘든 감이 있었는데, 이날은 정말 천천히 구석구석 돌아다니면서 여유 있게 도시를 즐겼다. 여행에서 가끔씩 이렇게 여유 있는 날을 즐기는 것도 좋다.

 

 

 

 

우 글라비쿠 (U Glabicu)

    어느새 해가 지기 시작하고 저녁을 먹을 때가 되었다. 이번 여행에서의 마지막 저녁 메뉴를 고르는데 꽤 고생을 했다. 사람이 많으면 이것저것 시켜놓고 먹으면 되는데 혼자서는 그러기가 힘들다. 그래서 메뉴 선정할 때 정말 신중하게 선택을 했던 것 같다. 립이 그렇게 맛있대서 립을 먹을까 생각도 했지만, 체코 여행 첫날 꼴레뇨를 질리도록 먹었기 때문에 립은 패스하기로 했다. 대신 꼴레뇨처럼 체코 대표음식 중 하나인 굴라쉬를 한번 먹어보기로 했다.

 

체코 여행 D1-2/체스키크룸로프 [전통음식 꼴레뇨, Krcma Satlava, 꼴레뇨 레스토랑 추천, 랜선여행]

 

    구글 지도를 찾아봤는데 우글라비쿠라는 레스토랑이 평이 괜찮아 보여서 여기로 갔다. 존 레논 벽과 프라하 성 가운데쯤에 위치해있다.

 

 

 


    야외테이블도 있고, 실내공간도 있었다. 신기한 건 지하에도 공간이 있었다. 야외는 거의 꽉 차 있었고, 실내는 대부분 예약석인 듯했다. 지하로 자리를 안내받았는데 한국인 가족이 있었다. 그들도 나처럼 구글 리뷰를 보고 왔을 것이다. 맥주는 안 마시려다가 코젤 다크를 또 시켰다. 기분 탓인지 진짜 맛있는 건지 여기서 코젤 다크는 항상 정말 맛있게 먹었다.

 

 

 

 


    이것이 굴라쉬. 고기는 굳이 한국음식과 비교하면 약간 장조림 느낌이 나기도 한다. 빵 네 조각이 있었는데 엄청 부드러웠다. 아쉬운 점은 양이 생각보다 작았다. 나는 한 끼 정도 든든하게 채우는 메뉴인 줄 알았는데 그 정도는 아니었다. 아무튼 조금 짜긴 했지만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난다ㅋㅋ.

 

 

 

관련 컨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굴라쉬 꼴레뇨 코젤다크.. 체코 또 가고 싶네요.. ㅎㅎ
    2020.10.17 14:30 신고
  2. 프라하 갈려구 와이프 저축 중인데 참고하라고 해야겠네요^^ 보기만해도 멋집니다!!
    2020.10.17 15:22 신고
  3. 프라하에서 굴뚝빵 엄청 먹었었는데... 다시 가고싶네요😭
    2020.10.17 18:56 신고
  4. 역시 사진만 봐도 여행가고 싶네요
    2020.10.17 18:56 신고
  5. 프라하 사진만 봐도 너무 좋네요.. 직접 가서 경험해보고싶습니다 ㅜㅜ.. 잘보고 갑니다!
    2020.10.17 19:30 신고
  6. 굴라쉬 양이 적어 아쉬우셨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2020.10.17 19:43 신고
  7. 내년은 체코 여행을 계획할수 있었으면 합니다,
    2020.10.18 06:40 신고
  8. 휴일 잘 보내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10.18 07:30 신고
  9. 굴라쉬. 특이해 보이네요. 언뜻 봐서는 돈가스 소스 위에 잘게 썬 빵조각을 얹어놓은 듯한 느낌이네요 ㅋ 그런데 너무 양이 적어보이긴 합니다..한국식 감성으론 밥 반공기 정도 얹어줘야 되는데요..
    2020.10.18 09:04 신고
  10. 굴라쉬 요리가 독특해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를 여유롭게 시작하세요.. ^^
    2020.10.19 07:30 신고
  11. 굴라쉬 맛이 맥주와 함께 먹으면 딱 어울릴 것 같은 맛이네요. ㅎㅎ
    코젤다크... 참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보네요. ^^
    2020.10.19 10:37 신고
  12. 어딘가 장조림고기 같은 느낌때문에 굴라쉬 조금 실망했었어요 ㅋㅋㅋ
    코젤은 항상 최고...!ㅋㅋ
    2020.10.19 16:24 신고
  13. 크으 동유럽에서 굴라쉬 자주 먹었는데 ㅎㅎ오랜만에 또 먹고 싶어요
    2020.10.21 23:2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