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하는 여행 일기]



 

라우터브루넨 슈타우바흐 폭포

    폭포가 멀지 않은 곳에 있기 때문에 조금만 걸어 올라가면 슈타우바흐 폭포에 도착한다. 폭포 밑에서 폭포를 배경으로 사진을 많이 찍고 있었다.

 

    나도 사진을 찍고 싶었다. 나는 혼자 갔기 때문에 사진 찍어줄 사람을 찾고 있었는데, 어떤 남자들이 자기들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4명이서 놀러 온 인도인 여행객들이었다. 그래서 나는 사진 찍어줄 테니깐 나도 좀 찍어달라고 했다.

 

    혼자 갔을 때 사진을 찍기에는 이 방법이 가장 좋은 것 같다. 먼저 찍어준 다음에 '나도 찍어줘' 하고 카메라를 들이미는 것이다. 이러면 100% 다 찍어준다. 근데 외국인들은 사진을 정말 못 찍기 때문에, 자신이 찍고 싶은 구도로 상대방을 먼저 찍어주고 찍은 걸 보여주면서 '이렇게 찍어줘'라고 하는 게 좋다. 근데 이렇게까지 해도 좋은 사진을 건지긴 힘들다. 흔들리고 삐뚤고 난리가 난다.

 

 

 

 


 

    아무튼 사진이 썩 맘에 들진 않았지만 그냥 대충 찍고 넘어가기로 했다. 멀리서 봤을 땐 몰랐는데 폭포에 올라갈 수가 있었다. 무슨 소리냐면 폭포의 절벽으로 들어가 볼 수가 있었다. 할 게 없었는데 할게 딱 생겨버렸다. 그래서 올라가 보기로 했다. 경사 길을 쭉 따라서 올라가면 된다. 경사가 꽤 크다.

 

    사진은 올라가다가 중간에 찍은 사진이다. 라우터브루넨이 파노라마로 한눈에 펼쳐져 보인다. 오면서 봤던 공동묘지는 레고 블록같이 보였다.

 

 

 

 

 

 


    이렇게 생긴 굴다리도 지나가야 한다. 여기도 혼자 오면 무서울 것 같다. 아, 참고로 라우터브루넨 폭포 입장료는 따로 없다. 돈 없는 나에게 정말 다행이었다.

 

 

 

 

 


    폭포 안의 절벽에서 본 풍경이다. 위에서 폭포가 내려오기 때문에 물이 많이 튀겼다. 작은 폭포인 줄 알았는데 올라가 보니깐 생각보다 컸고, 물 튀기는 게 비처럼 막 내렸다. 비가 와서 폭포수가 늘었을 수도 있다.

 

    막 튀기는 폭포 물과 라우터브루넨이 겹쳐 보이는데 이 모습이 정말 예뻤다. 비가 오는 날이라 더 운치 있었다. 다시 한번 언급하지만, 비가 오는 날에 할 게 없으면 라우터브루넨을 고려해보시길!

 

    그리고 한 가지 팁을 주자면 물이 많이 튀기니 우비나 바람막이 꼭 들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공간이 꽤 좁다. 좁은데 사람은 정말 많아서 막 끼여서 사진을 찍어야 했다. 그래도 폭포 밖으로 펼쳐진 라우터브루넨이 너무 멋졌다. 근데 사람이 점점 많이 올라와서 오래 있기가 좀 그래서 몇 분 보다가 내려왔다.

 

 

 

 

 

 


    내려와서 폭포 정면으로 돌아가 봤다. 폭포의 높이가 정말 높았다. (이전에 올렸던 베트남 달랏의 퐁구르 폭포나 코끼리 폭포, 다딴라 폭포에 비하면 아기 수준이다.)

 

    꽤 높이 올라간 줄 알았는데 올라간 높이는 폭포의 5분의 1도 안되는 높이였다.

 

 

 

 

 


    폭포를 다 보고 다시 역이 있는 방향으로 향했다. 강이 하나 흐르는데 강 색깔이 정말 특이했다. 강물 색이 탁한 파란색, 하늘색이다. 인터라켄의 강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 석회수라서 그런 거 같은데 정확하게는 잘 모르겠다.

 

 

 

 

 

 


    점심도 못 먹고 배가 고파서 일단 뭐라도 먹기로 했다. 식당 밥은 너무 비싸서 먹기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항상 끼니를 해결했던 쿱부터 찾았다. 다행히 쿱(coop)이 하나 있어서 쿱으로 들어갔다. 역 주변에 쿱이 있다.

 

 

 

 


    쿱(coop)에서는 이렇게 스위스 사진이 들어간 엽서를 팔고 있다. 그리고 그 지역만의 엽서도 파는 것 같으니 하나쯤 사는 것도 나쁘지 않다. 나는 개인적으로 라우터브루넨이 맘에 들어서 라우터브루넨 엽서를 2장 샀다.

 

    얼만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생각보다 그렇게 비싸진 않았다. 다양한 사진이 있으니깐 여러 개 뒤적뒤적해보고 맘에 드는 걸 사면된다.

 

 

 

 


    점심이다. 식비를 아끼기 위해서 밖에서 밥을 먹을 때에는 거의 쿱에서 샌드위치나 빵을 사 먹었다... 대신 이 돈을 다른 여행비로 쓸 수 있었기에 더 많은 곳을 돌아다니고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다.

 

    나는 스위스에서는 비싼 음식을 먹는 것보다는 많이 돌아다니는 게 더 좋아서 이렇게 먹고 다녔지만, 스위스에도 맛있는 음식이 많기 때문에 식비에 돈을 더 투자하는 것도 나름대로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다시 인터라켄으로

    빵을 다 먹고 기차역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제 인터라켄으로 돌아갈 것이다. 원래는 뮈렌, 비르그, 쉴트호른에서 더 오랜 시간을 보내고 쉬니케플라테까지 갔다 올 예정이었지만 날씨가 이러는 바람에 그러지 못했다.

 

    그래서 시간이 많이 남아서 뭘 할지 고민하다가 일단 인터라켄으로 가기로 했다.

 

 

 

 


    기차 타고 다시 인터라켄으로...

 

 

 

 


    인터라켄에 도착했다. 인터라켄에 도착하니깐 갑자기 구름이 싹 걷히면서 해가 쨍쨍하게 빛났다. 일정 다 끝내고 그냥 빨리 온 게 약간 후회되기도 하고 날씨가 화가 나기도 했다.

 

    근데 또 다른 데를 가기도 어중간한 시간이어서 뭘 할지 고민하다가, 다음다음날 갈 예정이었던 하더쿨룸(하더클룸) 에 가기로 했다.

 

    하더 쿨룸(하더클룸, Harder Kulm)은 인터라켄 전체를 볼 수 있는 전망대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푸니쿨라를 타고 쭉 올라가야 한다. 흐린 날에는 가는 의미가 없지만, 해가 쨍쨍하게 다시 나왔기 때문에 가보기로 했다.

 

 

 

관련 콘텐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헛 이 불길한 마무리는. ㅡㅡ. 이 날씨에도 경치가 반은 먹고 들어가는군요 ㅎ
    2019.10.06 05:18 신고
    • 불길한 마무리는 다음글로 또 이어집니다..ㅎㅎ
      눈으로 보면 더 멋진 곳입니다!
      2019.10.06 15:26 신고
  3. 폭포가 아주 장관입니당..
    2019.10.06 07:37 신고
    • 실제로 보면 더 장관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5:26 신고
  4. 멋진곳이네요^^
    언제나 이런 곳을 가보려나 싶네요.
    구독하고 갑니다~~
    2019.10.06 07:56 신고
    • 기대한것보다 훨씬 멋졌던 곳이었습니다.
      구독 감사합니다~
      2019.10.06 15:27 신고
  5. 와 여기 정말 멋있는데요?
    동네에 사시는 분들은 365일 멋진 폭포의 모습을 보시고 사실텐데 너무 부럽네요~
    날씨가 어둑어둑해도 사진은 잘 찍으셨네요 ^^
    멋있어요~
    오히려 이런 운치있는 사진도 좋아요
    2019.10.06 10:28 신고
    • 사진 칭찬 감사합니다!
      근데 오래된 폰카로 막 찍은거라ㅠ
      사진 배워서 좋은 카메라로 찍어보고 싶네요.
      2019.10.06 15:28 신고
  6. 사진 만으로도 이렇게 멋진데,,,
    현실에서 보는 건 더 굉장하겠죠?
    2019.10.06 10:32 신고
    • 실제로 가보면 분위기가 참 오묘한 곳입니다. 경치도 대단하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5:28 신고
  7. 구경 잘하고 갑니다. 혼자여도 외롭지 않나봐요
    2019.10.06 13:36 신고
    • 이때는 여행 초반이라 그런건 없었습니다.
      후반에는 종종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5:29 신고
  8. 전망대 가보고 싶네요. 유럽은 언제쯤이나 가볼련지~
    2019.10.06 15:46 신고
    • 전망대가 있는지는 저도 가서 알았네요ㅋㅋ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9:20 신고
  9. "근디 외국인들은 사진을 정말 못 찍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완전 빵 터졌네요.
    저도 정말 공감해요. 다 그런 거 아니겠지만 평균적으로....!
    2019.10.06 15:56 신고
    • 아주 소수를 제외하고는 정말 못찍더라고요ㅠ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9:21 신고
  10. 중간쯤 올라가서 찍은 마을 사진이 구름과 어우러져
    완전 그림이네요^^
    2019.10.06 16:16 신고
    • 사진 잘찍는 편은 아닌데 워낙 경치가 좋아서 그렇습니다ㅋㅋ
      2019.10.06 19:21 신고
  11. 스위스는 정말 경치가 너무 멋지네요 ㅠㅠ 흐린 날이어도 어떻게 이렇게 멋질 수가 있나요. 저도 꼭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폭포가 저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2019.10.06 19:09 신고
    • 마을에 폭포가 있는게 신기하더라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6 19:21 신고
  12. 폭포가 상당히 크네요 ㄷㄷ
    2019.10.06 20:39 신고
    • 마을안에 있는 폭포치곤 꽤 컸습니다!
      저도 보고 되게 신기했어요.
      2019.10.06 22:11 신고
  13.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보내세요~
    2019.10.06 21:31 신고
    • 네 감사합니다.
      새로운 한 주 잘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2019.10.06 22:11 신고
  14. 와... 사진으로만 봐도 웅장함이 느껴지고 시원시원하네요 ㅎㅎ
    2019.10.07 00:09 신고
    • 실제로 보면 더 멋진데 사진으로는 분위기가 다 안담아지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2019.10.07 00:46 신고
  15. 와 리얼 대단하십니다~~~~~~!!
    상상이안가요! 직접 보고싶어요 ㅜㅜ
    2019.10.07 07:03 신고
    • 직접보면 더 그림같습니다!
      감사합니다ㅎ
      2019.10.07 12:35 신고
  16. 폭포에 튀긴 물이
    사진을 더 아름다워 보이게 해줍니다.
    푸르름이 가득한 스위스,
    보기만 해도 마음이 시원해집니다..^^
    2019.10.07 07:46 신고
    • 저걸 노리고 찍은 것은 아닌데 찍고나서 보니깐 괜찮더라고요ㅋㅋ
      감사합니다~
      2019.10.07 12:35 신고
  17. 와 폭포 멋있네요~~
    2019.10.07 09:30 신고
    • 운치있었던 폭포였습니다!
      2019.10.07 12:36 신고
  18. 그곳에서 영어 쓰나요? 밥사먹는다면 한끼에 얼마 정도인가요 한국처럼 밥은 안나오죠? 고기와 야채 위주의 식사인지 궁금합니다
    2019.10.07 11:52 신고
    • 영어사용 잘 됩니다. 불어, 독일어, 영어 다 쓰는것 같더라고요.
      한식당도 찾아보면 있겠지만 그냥 고기 먹는게 무난합니다.
      보통 식당에서는 25프랑~35프랑 수준입니다.
      2019.10.07 12:35 신고
  19. 오.. 폭포안쪽에서 밖을 볼 수 있는곳이 있다니 그 자체로도 신기합니다 ㅎㅎ
    스위스는 전체적으로 안개? 구름?이 많은가봐용?ㅇㅅㅇ?
    2019.10.07 18:02 신고
    • 일단 지대가 높은곳이라서 조금만 흐려도 구름이 자욱합니다!
      2019.10.07 19:40 신고
  20. 아무렇게나 찍어도 작품이네요 ㅠ ㅠ
    2019.10.07 22:19 신고
    • 더 잘찍고 싶었는데 폰카에 사진찍는 기술도 없어서 아쉽습니다ㅠ
      2019.10.07 22:22 신고
  21. 덕분에 잘보고가요
    정말 좋은데요
    2019.10.08 00:22 신고
    • 정말 좋은 곳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10.08 01:47 신고